강소전
제주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강사

제주도의 영등굿
제주도의 영등굿은 음력 2월 초하루부터 보름 사이에 영등신을 맞이하고 보내는 과정에서 벌이는 굿이다. 영등신은 보통 ‘영등할망’으로 불리며, 겨울에 북서쪽에서 차가운 바람이 불어올 때 찾아와 땅과 바다에 풍요를 가져다준다고 믿었다. 영등신이 들어올 때 영등환영제를 지내고, 보름 뒤 영등신이 나갈 때에 맞춰 영등송별제를 지낸다. 현재 전승되는 양상을 보면 영등환영제에 견주어 영등송별제를 더 비중 있게 치르는 편이다. 제주도 내에서 대개 음력 2월 12일경부터 시작해서 15일까지 기간 동안에 영등굿이 집중되어 있다.
영등굿은 현재 주로 해안 마을에서 해녀와 어부의 해상 안전과 해산물의 풍요를 기원하는 역할을 한다. 제주도 내 여러 마을에서 비교적 전승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그런데 이런 영등굿은 사실제주도 전체적으로 농업과 어업을 포함한 생업의 풍요를 위해 행해지던 것으로, 마을 본향당의 제사를 지내는 날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굿이었다. 그러던 것이 시대의 변화에 따라 점점 그 역할이나 기능이 사라지거나 좁혀져서 오늘날에는 영등굿이 공간적으로는 주로 해안마을에 남아 있고, 내용은 해녀와 어부들을 위한 굿으로 변화된 것으로 파악된다. 영등굿은 근래에는 당굿과도 별개로 독자적인 면모를 보여주기도 한다. 또한 지난날의 전통문화가 많이 사라지다 보니 점점 마을굿으로 확대되기도 하였다.

영등송별제 – 요왕맞이 제차의 한장면 © 강소전

영등굿은 초감제와 요왕맞이를 중심으로 지드림, 씨드림·씨점, 액막이, 선왕풀이·배방선 등의 주요 제차(第次)로 구성된다. 초감제는여러 신을 청하는 제차로 굿의 전반부를 이룬다. 요왕맞이는 바다를 관장하는 요왕(용왕, 龍王)과 배의 선왕(船王) 등을 맞이하여 기원하는 제차로 굿 후반부의 핵심적 순서이다. 지드림은 흰 한지에 여러 제물을 조금씩 뜯어 모아 정성스럽게 싼 뒤 요왕신과 물에 빠져 죽은 사람의 넋에게 대접하기 위하여 바다에 던지는 의식이다. 씨드림은 해산물의 풍요를 기원하며 해녀들이 바다 주변을 돌아다니며 좁쌀을 뿌리는 주술적 행위이다. 씨점은 씨가 과연 잘 뿌려져서 해산물의 상태가 어떠한가를 점쳐서 알아보는 제차이다. 씨드림과 씨점은 생업공동체가 지향하는 풍요를 상징하는 요소인 셈이다. 액막이는 한 해의 운수를 헤아리고 액(厄)을 막는 순서이다. 선왕풀이와 배방선은 굿을 마무리하면서 선왕을 대접하여 보내는 절차로 짚으로 만든 작은 모형배를 실제 바다에 띄워 보낸다.
영등굿은 가장 생업과 밀접하게 연관된 공동체의 굿이었다고 할 수 있다. 영등굿은 바다로 둘러싸인 섬인 제주에서 바람을 삶 속에서 이해하고 이에 적응해 나가기 위해 제주도민들의 행하는 신앙이자 정신문화이기도 하다. 더불어 새해 새 봄을 맞아 농업이나 어업 등의 생업을 다시 시작하면서 신에게 올리는 주민들의 정성된 마음가짐이기도 하다. 영등굿의 모습을 파악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례가 제주칠머리당영등굿이다.

제주칠머리당영등굿
제주칠머리당영등굿은 제주시 건입동 칠머리당의 영등굿이다. 건입동은 제주시 동북쪽에 있는 해안마을이다. 건들개라는 포구와 용천수를 중심으로 형성된 마을이다. 이 마을은 본래 농업과 어업을 생업으로 하여 살아온 곳이다. 해안마을이니 해녀의 물질과 어업활동이 특히 활발하였다.
칠머리당은 건입동의 본향당(本鄕堂)의 이름이다. 본향당은 한 마을을 수호하는 신을 모시는 곳이다. 제사를 지내는 장소는 평평하고 비교적 넓은 편이며, 위패로 삼은 세 개의 바위를 세워 놓고 돌담을 두른 것 외에는 특별한 시설이 없다. 칠머리당은 원래 건입동의 속칭 ‘칠머리’라는 지역의 바닷가 언덕에 있었다. 바다가 보이는 언덕의 평평한 곳에 제장을 마련하고 주위에는 담을 두른 형태였다. 그러던 것이 제주항의 확장공사와 주변 지역 개발 과정에서 현재의 사라봉 동쪽으로 옮기게 되었다.신당에 모신 신은 도원수감찰지방관(都元帥監察地方官)과 요왕해신부인(龍王海神夫人)이다. 당굿에서 무당의 당신 유래 설명에 의하면 도원수감찰지방관은 강남천자국에서 솟아난 천하명장으로 나라의 병난(兵難)을 해결하는 공을 세운다. 나중에 용왕국에 들어가 요왕해신부인과 혼인하고 제주로 들어와 칠머리당의 신으로 자리 잡았다고 한다. 도원수감찰지방관은 마을 주민들의 삶과 생업 등 모든 사항을 관장한다. 요왕해신부인은 해녀와 어부, 타지에 나가 사는 자손
들을 맡아 수호한다. 한편 여기에 더하여 영등대왕(靈登大王)과 해신선왕(海神船王), 남당하르방과 남당할망을 모신다. 이들 역시 바다와 관련한 신이다. 세 개의 바위에 신명(神名)을 각각 둘씩 새겨 넣어 위패로 삼았다.
당의 제사일은 음력 2월 초하루와 14일이다. 초하루에는 ‘영등환영제’를 하고, 14일에는 ‘영등송별제’를 한다. 현재 영등환영제는 제주시 수협어판장에서 작은 규모로 하며 반나절 정도 시간에 마친다. 무속식 영등환영제를 하는 중간에 유교식 풍어제도 함께 치른다. 이에 견주어 영등송별제는 당에서 큰 규모로 진행된다. 영등굿의 여러 제차를 하루 종일에 걸쳐 진행한다.
제주칠머리당영등굿은 지난 1980년에 국가 중요무형문화재 제71호로 지정되었다. 처음 지정할 때 명칭은 ‘제주칠머리당굿’이었으나, 그 의미를 더욱 분명히 하려고 2006년에 ‘제주칠머리당영등굿’으로 변경되었다. 영등굿의 기능보유자는 고(故) 안사인 심방에 이어 김윤수 심방이 맡았다. 한편 2009년에는 유네스코의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도 인정을 받았다.
제주는 유네스코의 세계자연유산과 지질공원에 잇달아 선정될 정도로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졌다. 그런 곳에서 오랜 세월동안 자연환경을 이해하고 적응하며 삶을 지속해 온 민속문화의 가치와 역량을 세계가 인정한 것이다. 영등굿이 다음 세대를 위한 인류 공동의 무형문화유산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